게임실행

GAME START
[한게임 아이디]로 로그인 해주세요
    2차 비번 초기화
시스템 소개 Home > 가이드 > 시스템 소개



 

심연의 바다

필라이 침공이 실패로 돌아간 미드란다는 자신이 있던 마계로 돌아가지 못하고 자신의 힘을 회복할 곳을 찾기 시작했다. 프리스톤 대륙의 끝에 위치한 심연의 바다가 바로 그 곳이다. 그곳에는 외부와 단절된 체로 자신들의 세계를 구축하는 새로운 종족이 존재하고 있었다. 마침 프리스톤 대륙을 노리고 있던 그들은 미드란다를 지켜주는 대가로 차후 프리스톤 대륙 침공에 지원을 약속 받았다. 프리스톤 대륙의 전쟁은 그들의 참전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된다.

출현 몬스터

외형

이름

레벨

설명

구르콥

119

구르콥은 심해 깊숙히 사는 생물이다. 일견 오징어를 닮은 이 생물은 몸속에서 강력한 탄환을 발사하고 적을 덮쳐 독을 직접 주입하는 방식으로 사냥을 한다. 누구의 편도 아닌 구르콥은 그저 본능에 따라 심해에서 사냥하고, 먹고, 잠들 뿐이다. 자신을 방해하는 모든 것에 끝없이 공격하여 없애 버리고 원래의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이 구르콥이다.

데이

119

심해어가 변형된 모습의 데이는 심연의 바다를 지키는 잡졸이다. 하지만 거친 성격을 가지고 있다. 다만 야그디타에 대한 충성심이 깊고 자신의 임무에 대해 물불 가리지 않는 성격이다. 창을 이용한 거친 공격이 그의 특기이다.

120

쿤은 데이와 같이 심연의 바다를 지키는 잡졸이다. 다만 그는 냉정하고 차가운 성격을 지니고 있으며 마법을 사용한다. 별다른 장비 없이 마법을 사용하는 쿤의 능력은 일견 대단해 보이긴 하지만, 결국 그 한계가 있음을 나타내는 대목이기도 하다. 체계적인 마법을 배우지 못한 쿤은 위대한 마법사가 되지는 못했다. 하지만 심연의 바다를 지키는 데에는 충분했다.

121

판은 심연의 바다 바닥에서 생존하고 있는 생물이다. 땅에 뿌리 박은 듯 움직일 수 없는 판은 촉수를 이용해 먹이를 조달한다. 수많은 촉수들을 가지고 있지만 주로 사용하는 촉수는 유난히 긴 2개의 촉수이다. 심연의 바다의 다른 존재들에게도 공포인 판은 오늘도 심연의 바다 깊은 곳에서 한가하게 흐느적 거리고 있다.

쇼거스

122

쇼거스는 야그디타의 실험으로 탄생한 신종족이다. 야그디타가 미드란다를 위기에서 구해주고, 그의 회복을 약속 한 것은 새로운 종족을 만들기 위한 야그디타의 야망 때문이었다. 쇼거스는 프리스톤 대륙의 용사의 신체 심연의 바다의 생물을 결합시키는 형태로 만들어지는 새로운 종족이다. 야그디타는 척박한 심연의 바다 속의 환경을 견디고 육지로 진출할수 있는 새로운 종족을 만들고 싶어한다. 쇼거스는 그의 연구에 첫 걸음이 될 것이다.

알디라

123

알디라는 오랜 시간 심해를 지켜온 수호자다. 오래 전부터 바다 속에 있던 바위가 변한 존재인 알디라는 야그디타의 휘하에서 심해를 지켜왔다. 단단한 바위몸을 잔뜩 덮은 산호초는 자연 갑옷의 역할을 하고 있으며, 알디라의 공격을 더더욱 강력하게 해주고 있다. 험상궂은 외견과는 다른 깊은 지식은 알디라를 더 강력한 수호자로 만들어주고 있다.

샤틀라

124

샤틀라는 야그디타의 최초 실험체이다. 바닷속을 벗어나고 대륙으로 진출하고 싶어했던 야그디타는 혼란스런 주둔지에서 바다로 가라앉은 시체를 가지고 실험을 진행했다.  샤틀라는 야그디타의 기대대로 땅 위를 활보할 수 있는 존재가 되지 않았지만 강력한 힘을 가진 존재가 되었다. 그리고 그 힘을 바탕으로 심연의 바다를 지키고 있다.

보스 몬스터

외형

이름

레벨

설명

야그니타

130

야그디타는 오랜 시간 동안 바다 속을 부유했다. 이윽고 자리를 잡고 바다 속 생물들을 변화시키면서 자신의 종족을 만들어갔다. 정확히는 여러가지 생물들이 변화하면서 만들어진 자신의 세력이라고 보는 것이 정확할 것이다. 자신의 세력을 이용하여 자신을 신격화 하고, 이를 바탕으로 육지를 점령하려 했으나, 그와 그의 부하들은 육지에서 오래 있을 수 없었다. 그러던 중 미드란다의 패배를 알게 되고, 그의 야망을 이루기 위해 그와 거래를 하게 된다. 미드란다의 회복과 자신의 원하는 실험체들을 받는 거래를.

 

태그
등록된 태그 없음